프로필   자유게시판   MUSIC   POETRY   포토에세이   나의갤러리   초대갤러리   가족갤러리   방명록   링크홈 
2021년 03월 05일 금요일        ♤ 우리의 타관은 아직 빛나는 햇살 속에 있다. 로그인 | 접속 오늘 10 / 전체 107,285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Home > POETRY
청파동을 기억하는가 / 최승자 | POETRY 2005.05.18 01:09:45
로미오킹 



청파동을 기억하는가

                           [최승자]


 

겨울동안 너는 다정했었다
눈의 흰 손이 우리의 잠을 어루만지고
우리가 꽃잎처럼 포개져
따뜻한 땅속을 떠돌 동안엔 

봄이 오고 너는 갔다
라일락 꽃이 귀신처럼 피어나고
먼 곳에서도 너는 웃지 않았다
자주 너의 눈빛이 셀로판지 구겨지는 소리를 냈고
너의 목소리가 쇠꼬챙이처럼 나를 찔렀고
그래, 나는 소리없이 오래 찔렸다

찔린 몸으로 지렁이처럼 오래 기어서라도
가고 싶다 네가 있는 곳으로.
너의 따뜻한 불빛 안으로 숨어들어가
다시 한번 최후로 찔리면서
한없이 오래 죽고 싶다

그리고 지금, 주인없는 해진 신발마냥
내가 빈 벌판을 헤맬 때
청파동을 기억하는가

우리가 꽃잎처럼 포개져
눈 덮인 꿈속을 떠돌던
몇 세기 전의 겨울을 

  





total_page : 1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날짜 조회수
16 저녁무렵 / 황동규 한국남자 2005.07.04 1055
15 빗방울, 빗방울들 / 나희덕 한국남자 2005.06.27 992
14 내 마음의 비무장지대 / 최영미 [2] 한국남자 2005.06.15 901
청파동을 기억하는가 / 최승자 로미오킹 2005.05.18 916
12 어떤날에는 / 김경미 로미오킹 2005.05.12 1006
11 사라지는 존재의 가벼움 / 윤국태 한국남자 2008.03.06 1149
10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 문향란 mizzshin 2005.01.14 1333
9 둘이서 하나의 꽃으로 / 김숙경 mizzshin 2005.01.12 1222
8 수선화에게 / 정호승 mizzshin 2005.01.11 817
7 너를 위한 기도 / 문향란 mizzshin 2005.01.07 902
6 홀로서기 / 서정윤 mizzshin 2005.01.06 902
5 우리, 비루/悲淚 한 슬픔의 종영을 / 백은숙 mizzshin 2004.12.13 830
4 이기적인 슬픔들을 위하여 / 김경미 mizzshin 2004.12.13 838
3 나목의 시 / 김남조 mizzshin 2004.12.13 918
2 어제 / 박정대 mizzshin 2004.12.13 660
1 타관(他關)의 햇살 / 홍윤숙 mizzshin 2004.12.13 641

1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c) Mizzshin 200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