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자유게시판   MUSIC   POETRY   포토에세이   나의갤러리   초대갤러리   가족갤러리   방명록   링크홈 
2022년 11월 28일 월요일        ♤ 우리의 타관은 아직 빛나는 햇살 속에 있다. 로그인 | 접속 오늘 12 / 전체 115,625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Home > POETRY
이기적인 슬픔들을 위하여 / 김경미 | POETRY 2004.12.13 21:12:44
mizzshin 



이기적인 슬픔들을 위하여


                    [김경미]


 
            
              
아무리 말을 뒤채도 소용없는 일이 
삶에는 많은 것이겠지요 

늦도록 잘 어울리다가 그만 쓸쓸해져 
혼자 도망나옵니다 

돌아와 꽃병의 물이 줄어든 것을 보고 깜짝 놀랍니다 
꽃이 살았으니 당연한데도요 

바퀴벌레를 잡으려다 멈춥니다 
그냥, 왠지 불교적이 되어 갑니다 
삶의 보복이 두려워지는 나이일까요 

소리 없는 물만 먹는 꽃처럼 
그것도 안 먹는 벽 위의 박수근처럼 
아득히 가난해지질 기다려봅니다 

사는 게 다 힘든 거야 
그런 충고의 낡은 나무계단 같은 삐걱거림 
아닙니다 

내게만, 내게만입니다 
그리하여 진실된 삶이며 사랑도 내게만 주어지는 것이리라 
아주 이기적으로 좀 밝아지는 것이지요. 














total_page : 1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날짜 조회수
16 저녁무렵 / 황동규 한국남자 2005.07.04 1464
15 빗방울, 빗방울들 / 나희덕 한국남자 2005.06.27 1385
14 내 마음의 비무장지대 / 최영미 [2] 한국남자 2005.06.15 1436
13 청파동을 기억하는가 / 최승자 로미오킹 2005.05.18 1414
12 어떤날에는 / 김경미 로미오킹 2005.05.12 1590
11 사라지는 존재의 가벼움 / 윤국태 한국남자 2008.03.06 1670
10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 문향란 mizzshin 2005.01.14 1828
9 둘이서 하나의 꽃으로 / 김숙경 mizzshin 2005.01.12 1719
8 수선화에게 / 정호승 mizzshin 2005.01.11 1041
7 너를 위한 기도 / 문향란 mizzshin 2005.01.07 1123
6 홀로서기 / 서정윤 mizzshin 2005.01.06 1075
5 우리, 비루/悲淚 한 슬픔의 종영을 / 백은숙 mizzshin 2004.12.13 1009
이기적인 슬픔들을 위하여 / 김경미 mizzshin 2004.12.13 1093
3 나목의 시 / 김남조 mizzshin 2004.12.13 1161
2 어제 / 박정대 mizzshin 2004.12.13 962
1 타관(他關)의 햇살 / 홍윤숙 mizzshin 2004.12.13 808

1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c) Mizzshin 200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