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자유게시판   MUSIC   POETRY   포토에세이   나의갤러리   초대갤러리   가족갤러리   방명록   링크홈 
2021년 03월 05일 금요일        ♤ 우리의 타관은 아직 빛나는 햇살 속에 있다. 로그인 | 접속 오늘 10 / 전체 107,285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Home > POETRY
사라지는 존재의 가벼움 / 윤국태 | POETRY 2008.03.06 02:49:46
한국남자 



사라지는 존재의 가벼움


                    [윤국태]


 
            
              

작고 유한한 우리에게 세상의 시작은 그렇게 아득히도 끝없는 행복이지만 
언젠가 시간에 굴복해 흔들리는 의자에 가누지 못하는 몸 기대 
그려보는 한가닥 획일뿐 인생은 덧없습니다. 

또다시 드리워지는 한 자락 어둠을 등 업고 
이제 지워야 할 그림자 사라지는 존재의 가벼움이 눈물겨워 
스러지는 많은 소음과 내음 싫어라 
흙 한줌에 덮어 나를 두고 떠납니다. 

위한게 누구인지 누구를 사랑했는지 무엇이 그리워 몸부림쳤는지 
안타까움에 마음의 검고 붉은 흔적 숨기려 태연히 돌아서기보다 

껍데기는 떠나고 언젠가 불어오는 바람에 속살이 드러나듯 
잃어버린 그림자 홀로 나리는 그 많은 별빛에 
흔들려 청승스레 슬피울지라도 그게 나을거라고 
어쩌면 덮힌 흙위 꽃이 필지도 모를 일입니다.















total_page : 1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날짜 조회수
16 저녁무렵 / 황동규 한국남자 2005.07.04 1055
15 빗방울, 빗방울들 / 나희덕 한국남자 2005.06.27 992
14 내 마음의 비무장지대 / 최영미 [2] 한국남자 2005.06.15 901
13 청파동을 기억하는가 / 최승자 로미오킹 2005.05.18 915
12 어떤날에는 / 김경미 로미오킹 2005.05.12 1005
사라지는 존재의 가벼움 / 윤국태 한국남자 2008.03.06 1149
10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 문향란 mizzshin 2005.01.14 1332
9 둘이서 하나의 꽃으로 / 김숙경 mizzshin 2005.01.12 1221
8 수선화에게 / 정호승 mizzshin 2005.01.11 817
7 너를 위한 기도 / 문향란 mizzshin 2005.01.07 902
6 홀로서기 / 서정윤 mizzshin 2005.01.06 902
5 우리, 비루/悲淚 한 슬픔의 종영을 / 백은숙 mizzshin 2004.12.13 830
4 이기적인 슬픔들을 위하여 / 김경미 mizzshin 2004.12.13 838
3 나목의 시 / 김남조 mizzshin 2004.12.13 918
2 어제 / 박정대 mizzshin 2004.12.13 660
1 타관(他關)의 햇살 / 홍윤숙 mizzshin 2004.12.13 641

1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c) Mizzshin 200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