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자유게시판   MUSIC   POETRY   포토에세이   나의갤러리   초대갤러리   가족갤러리   방명록   링크홈 
2021년 03월 05일 금요일        ♤ 우리의 타관은 아직 빛나는 햇살 속에 있다. 로그인 | 접속 오늘 10 / 전체 107,285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Home > POETRY
둘이서 하나의 꽃으로 / 김숙경 | POETRY 2005.01.12 00:43:43
mizzshin 



둘이서 하나의 꽃으로

            [김숙경]


 
이제 맑은 눈동자와
사랑스런 서로의 가슴이
별들의 빛남보다도
더 숭고한 빛으로 승화되어
가볍게 부서지는 물결을 뒤로한 채
살며시 포옹합니다.

하나의 꽃새로 이름지워진 둘의 가슴가슴마다
은은한 아델리아 빛 향기가 스미는 지금
오랜 빛줄기의 떨림과 거센 들의 부딪힘을 안고
아픈 상처와 멍듬으로
어우러진 신비의 꽃을 피웁니다.

하나의 시작임을 잊음이 없이
하나의 등대임을 잊임이 없이
촛불을 켜고 서로를 바라보며
사랑하는 마음으로 감사하고 존경하는 눈짓 마주합니다.

하나는 둘보다 크기에 하나는 둘보다 크기에
영원히 행복한 그대 둘 앞엔 끝없는 이해와 헌심과
그리고 너그러운 용서로써 엮어진 고귀한
행복의 열쇠가 놓여집니다.






total_page : 1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날짜 조회수
16 저녁무렵 / 황동규 한국남자 2005.07.04 1055
15 빗방울, 빗방울들 / 나희덕 한국남자 2005.06.27 992
14 내 마음의 비무장지대 / 최영미 [2] 한국남자 2005.06.15 901
13 청파동을 기억하는가 / 최승자 로미오킹 2005.05.18 915
12 어떤날에는 / 김경미 로미오킹 2005.05.12 1005
11 사라지는 존재의 가벼움 / 윤국태 한국남자 2008.03.06 1149
10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 문향란 mizzshin 2005.01.14 1332
둘이서 하나의 꽃으로 / 김숙경 mizzshin 2005.01.12 1222
8 수선화에게 / 정호승 mizzshin 2005.01.11 817
7 너를 위한 기도 / 문향란 mizzshin 2005.01.07 902
6 홀로서기 / 서정윤 mizzshin 2005.01.06 902
5 우리, 비루/悲淚 한 슬픔의 종영을 / 백은숙 mizzshin 2004.12.13 830
4 이기적인 슬픔들을 위하여 / 김경미 mizzshin 2004.12.13 838
3 나목의 시 / 김남조 mizzshin 2004.12.13 918
2 어제 / 박정대 mizzshin 2004.12.13 660
1 타관(他關)의 햇살 / 홍윤숙 mizzshin 2004.12.13 641

1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c) Mizzshin 2004 All Rights Reserved.